> 교계 뉴스

순천 선암사 불교 문화재 1000년 만에 첫 나들이

글쓴이 : 진재훈기자 | 작성일시 : 23-03-13 09:08 | 댓글 : 0 개

순천대박물관, 23일부터 10월27일까지 '선암사 소장 불교문화재 특별전'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앞두고 일반에 첫 공개



조계산 선암사가 소장하고 있는 불교 유물이 사찰 창건 이래 처음으로 외부 전시에 나섭니다.

국립 순천대박물관은 23일부터 오는 10월27일까지 세계유산 조계산 선암사 소장 불교문화재 특별전을 연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선각국사 도선 진영, 대각국사 의천 진영, 33조사도, 선암사 동종, 삼층석탑 사리장엄구 등 보물 5점과 금동관음보살좌상, 금동은입사향로, 선암사중수비(탁본) 등 전남도 유형문화재 3점을 포함해 모두 127점이 공개됩니다.

특별전은 '무시무종(無始無終) 시작도 없고 끝도 없다', '선교일치(禪敎一致) 사상을 주창하다', '쌍무지개 지나 만다라를 펼치다', '승려 장인 얼을 담아 비추다', '염불의식 조계산을 울리다' 등 5부로 나눠 전시됩니다.

특히 선암사의 1대 중창주인 도선국사 진영과 2대 중창주인 대각국사 진영, 역대 조사의 고승 진영을 한 자리에서 친견할 수 있으며, 대각국사 의천스님이 선암사 중창 당시 제작한 사찰 전경도인 '선암사 대각국사중창건도'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으로 등재된 선암사의 유리건판 사진과 조선시대 제작된 비로자나불좌상과 목조아미타불좌상, 목조석가여래좌상 등의 불보살상과 바라와 경자, 법라, 나팔 등의 의식구들도 전시됩니다.

이번 특별전은 조계종 선암사와 태고종 선암사 양측이 오는 4월 순천에서 개막하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기념해 지역을 찾는 관광객과 지역민에게 선암사 문화재를 공개하자는 데 합의에 이르면서 성사됐습니다. 

지난 2011년 이후 조계종과 태고종이 사찰 소유권을 둘러싼 소송 등으로 선암사 성보박물관이 장기간 퍠쇄되면서 불교 문화재 관람이 제한됐습니다.

강성호 순천대 박물관장은 "세계유산 선암사는 간화선의 수행정신과 경전의 강학전통 및 염불 수행의 승풍을 고고하게 지켜온 청정도량이자 천년고찰로서 많은 불교문화재들을 소장하고 있음에도 오랫동안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이번에 선암사를 대표하는 보물들을 특별히 엄선해 대중들이 선암사의 문화재를 관람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03 > 교계 뉴스 > 순천 선암사 불교 문화재 1000년 만에 첫 나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