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뉴스

[TV-R]불꽃처럼 살다간 민주의 보살이여!...故 김동수 열사 40주년 추모제

글쓴이 : 진재훈기자 | 작성일시 : 20-05-26 14:26 | 댓글 : 0 개



[앵커멘트]
 
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전남지부장으로 계엄군에 맞서 항거하다 희생된 지광 김동수 열사의 40주년 추모제가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됐습니다.

추모제에 참석한 추모객들은 김동수 열사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기리고 민주주의가 살아있는 대동 세상을 만들어나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현장을 광주BBS 진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월 민주 영령들이 잠들어 있는 국립 5.18 민주묘지.

아들의 묘소를 찾은 지광 김동수 열사의 어머니 김병순 씨가 묘비를 연신 어루만집니다.

어느 덧 40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생떼같은 자식을 가슴에 묻은 어머니는 아들에 대한 그리움이 오늘따라 더욱 가슴에 사무칩니다.

김동수 열사의 유족과 생전에 그를 기억하는 이들이 묘역을 찾았습니다.

추모객들은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꽃다운 나이에 목숨을 내던진 열사의 묘비 앞에 한 송이 국화꽃을 바칩니다.

[현장음]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 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열사가 처음 안장된 광주 망월동 5‧18 구 묘역.

추모객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40년 전 그날의 함성을 떠올립니다.

[인서트] 박태동 / 김동수기념사업회장

(“김동수 열사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루어진 지금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를 더욱 성숙시켜 나아가는 길에 동참합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스님은 고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은 불보살의 화현이라고 추모했습니다.

[인서트]지선스님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김동수 열사가 돌아가시기 전에 도청에서 나와야 한다. 오늘 저녁에 죽으니까 그런 말들을 했다고해요. 여러 사람이 학생이니까 나가는 것이 좋겠다고 했는데도 ‘내가 날씨에 따라서 변할 사람인 것 같소’ 그랬다는 거예요.”)

추모객들은 계엄군의 총칼에 맞서 보살행을 몸소 실천한 열사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겼습니다.

[인서트]이범식 / 광주불교신도회장

(“중생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보듬고 함께한 김동수 열사가 바로 진정한 광주의 보살이고 정토를 만드는 선구자입니다.”)

[인서트] 홍경희 /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총동문회장

(“언제나 참다운 구도자로 정진했던 김동수 열사는 참다운 생명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폭력에 맞서 진리의 얼을 잃지 않습니다.”)

김 열사의 넋을 기리는 애절한 진혼곡이 울려 퍼지자, 열사의 눈물과도 같은 굵은 장대비가 하염없이 쏟아집니다.

5‧18당시 김동수 열사와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를 함께 준비하던 대불련 선배는 그때의 참혹했던 기억을 떠올립니다.

[인서트]이순규 / 김동수기념사업회 고문

(“그때 담당하신 형사님이 저보고 무엇 때문에 왔냐고 해서 김동수 열사 이야기를 했더니 자기가 시신에서 지문을 채취는 해놨지만 김동수는 옷에 대불련 배지를 달고 호주머니에 큰 염주를 담고 있고...”)

지광 김동수 열사는 1958년 전남 장성에서 태어나 1978년 조선대 전자공학과에 입학한 후 80년 5·18이 일어나자 전남도청 항쟁본부에서 학생수습대책위원으로 시신 보관 및 안치하는 일 등을 맡았으며, 5월 27일 새벽 최후까지 전남도청을 사수하다가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졌습니다.

80년 5월, 한 청년의 의로운 희생은 오늘의 민주주의를 꽃피운 밑거름이 되어 우리의 가슴속에 영원히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BBS뉴스 진재훈입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 > 교계 뉴스 > [TV-R]불꽃처럼 살다간 민주의 보살이여!...故 김동수 열사 40주년 추모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