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뉴스

[TV-R]필리핀 기획<3>국제구호 성공, 국내불교계 관심이 필수

글쓴이 : 박성용기자 | 작성일시 : 17-11-28 16:26 | 댓글 : 0 개
연말을 맞아 불교계 어린이 구호단체, 사단법인 굿월드 자선은행의 필리핀 자비행을 잇따라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현지 빈민촌을 중심으로 한 국제구호활동, 부처님의 가르침을 성공적으로 알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내 불교계의 관심과 동참이 필수였습니다.

기획취재 마무리,
광주불교방송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카톨릭 국가인 필리핀의 낮고 험한 지역에서 소외된 미취학 어린이들을 돌보고 있는 굿월드 자선은행.

어려운 행보에도 국내 불교계의 끊임없는 관심과 동참이 있었기에 지속가능한 성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미영 / 굿월드 자선은행 이사
"특히 우리 어린이들의 꿈을 위해 후원해주신 한국의 후원회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국내에서는 보잘 것 없는 작은 후원일수 있지만, 필리핀 빈민가 활동을 벌이고 있는 굿월드 자선은행에게는 버틸수 있는 힘입니다.

김지수 / 굿월드 자선은행 현장활동가
"아이들에게 교육을 해줄수 있고, 조금더 나아가 생각을 하고 아이들도 또 베풀수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이 들어요."

그러나 치안불안 등 현지활동의 어려움은 인력난이나 재정난과 맞물려 고통스러운 인내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불교계, 특히 국내 불자들의 작은 관심과 동참, 장기적인 후원이 동력이라고 전합니다.

명궁스님 / 굿월드 자선은행 후원(대구 흥교사)
"부처님의 자비는 종교나 인종이나 사상을 뛰어넘는 그러한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좋은 사업에 같이 동참해서 어린아이들이 더 훌륭하게 성장할수있는 그런 계기를 많이 만들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국내 불자들의 지속적인 후원은 현지 국가와 사회의 정책변화, 한국불교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베키 포티엔테 / 샌프란시스코시 교육청 담당
"한국의 지원으로 더 많은 데이케어센터가 지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어렵지만 재능있는 아이들이 더 많이 배우고 가치관을 형성해서 훌륭하게 자란다면 필리핀 또한 지역개발이 될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도움을 바랍니다."

여기에 현지 상황에 맞는 맞춤형 구호활동 역시 빼놓을수 없습니다.

덕문스님 / 굿월드 자선은행 대표(지리산 화엄사 주지)
"중요한 것은 자비심이 얼마만큼 같이 어울려서 곁들일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동참하는 것이 부처님의 진정한 자비정신이지 않겠느냐, 생각이 듭니다.“

개신교계와 비교조차 힘든 규모와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구촌 불국토 건설을 위해 쉼없이 뛰고 있는 불교계 국제구호단체들,

이들에게 포기를 모르는 힘이란 한국 불자들의 작은 관심과 길고 오래가는 동참, 후원입니다.

BBS 뉴스 박성용입니다.

03 > 교계 뉴스 > [TV-R]필리핀 기획<3>국제구호 성공, 국내불교계 관심이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