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취자게시판

뛰어다니는 아들

글쓴이 : 박현옥 | 작성일시 : 14-11-19 10:14
여자아이 둘을 키울 땐 몰랐는데
셋째 아이로 아들을 키우다보니
열 배는 더 힘든 것 같습니다.

아들은 집 안에서 무조건 뛰어다닙니다.

집에서 아무리 뛰지 말라고 해도
이야기하는 내 목만 아픕니다.

소파며 침대에서 뛰는 건 기본이고요
식탁 위에서 뛰어내리는 기상천외한 일들도 벌입니다.

밖에라도 나가면 아들을 잡으러 다니느라
땀이 마를 날이 없어요.

아래층의 항의 전화도 많이 받아
이사라도 가야 할 지경입니다.

그러다보니 `하지마라, 뛰자마라, 조용히 해라`라는
말을 달고 삽니다.

다른집 아들들 도 다 그러는건지 싶기도 하네요.

하지만 우리 아이들, 정말 보물 같은 존재들이죠.
자전거 탄 풍경의 보물 신청합니다.
Total 934
게시판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34 아쉬움을달래며 HOT 청취자 11-27
933 신청곡 내용에 있어요 HOT 애청자 11-26
932 어른 흉내 내는 아들 HOT 문순이 11-25
931 근육량 HOT 박정미 11-24
930 불안 장애 HOT 이정희 11-21
929 요리 배우기 HOT 김지연 11-20
928 뛰어다니는 아들 HOT 박현옥 11-19
927 하루의 소용돌이 SECRET 원형연 11-18
926 가족은 나의힘 HOT 장성숙 11-18
925 아버지 보고 싶습니다. HOT 김은진 11-17
924 화폐 수집 HOT 유성일 11-14
923 호흡기 질환 HOT 홍성덕 11-13
922 고마운 마음 HOT 오선남 11-12
921 대화가 필요해 HOT 표연자 11-11
920 편지 HOT 권미선 11-10
919 무진장 (무주, 진안, 장수 ) HOT 김성준 11-07
918 전통혼례 HOT 박장호 11-06
917 반신욕 HOT 정미희 11-05
916 커피 금식 HOT 박효진 11-04
915 중학생 아들 HOT 이경애 11-03
02 > 정취자게시판 > 뛰어다니는 아들